♣ 돌 아  온  탕 자  주 일 ♣

 

 

복음경 : 루가 복음 15: 11~32

어떤 사람이 두 아들을 두었는데 작은 아들이 아버지에게

제 몫으로 돌아 올 재산을 달라고 청하였다. 그래서 아버지

는 재산을 갈라 두 아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며칠 뒤에 작은

아들은 자기 재산을 다 거두어 가지고 먼 고장으로 떠나 갔

다. 거기서 재산을 마구 뿌리며 방탕한 생활을 하였다. 그러

다가 돈이 떨어졌는데 마침 그 고장에 심한 흉년까지 들어

서 그는 알거지가 되고 말았다. 하는 수 없이 그는 그 고장

에 사는 어떤 사람의 집에 가서 더부살이를 하게 되었는데

주인은 그를 농장으로 보내어 돼지를 치게 하였다. 그는 하

도 배가 고파서 돼지가 먹는 쥐엄나무 열매로라도 배를 채

워 보려고 했으나 그에게 먹을 것을 주는 이는 아무도 없었

다.

 

 

 

 

 

 

그제야 제 정신이든 그는 이렇게 중얼거렸다. '아버지 집에는 양식이 많아서 그 많은 일꾼들이 먹고도 남

는데 나는 여기서 굶어 죽게 되었구나! 어서 아버지께 돌아 가, 아버지, 제가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지었

습니다. 이제 저는 감히 아버지의 아들이라고 할 자격이 없으니 저를 품꾼으로라도 써 주십시오 하고 사정

해 보리라.' 마침내 그는 거기를 떠나 자기 아버지 집으로 발길을 돌렸다. 집으로 돌아 오는 아들을 멀리

서 본 아버지는 측은한 생각이 들어 달려 가 아들의 목을 끌어 안고 입을 맞추었다. 그러자 아들은 '아버

지, 저는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지었읍니다. 이제 저는 감히 아버지의 아들이라고 할 자격이 없읍니다' 하

고 말하였다. 그렇지만 아버지는 하인들을 불러 '어서 제일 좋은 옷을 꺼내어 입히고 가락지를 끼우고 신

을 신겨 주어라. 그리고 살진 송아지를 끌어내다 잡아라. 먹고 즐기자! 죽었던 내 아들이 다시 살아왔다.

잃었던 아들을 다시 찾았다' 하고 말했다. 그래서 성대한 잔치가 벌어졌다. 밭에 나가 있던 큰 아들이 돌

아 오다가 집 가까이에서 음악 소리와 춤추며 떠드는 소리를 듣고 하인 하나를 불러 어떻게 된 일이냐고

물었다. 하인이 '아우님이 돌아 왔읍니다. 그분이 무사히 돌아 오셨다고 주인께서 살진 송아지를 잡게 하

셨읍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큰아들은 화가 나서 집에 들어 가려 하지 않았다. 그래서 아버지가 나와서 달

랬으나 그는 아버지에게 '아버지, 저는 이렇게 여러 해 동안 아버지를 위해서 종이나 다름없이 일을 하며

아버지의 명령을 어긴 일이 한번도 없었읍니다. 그런데도 저에게는친구들과 즐기라고 염소새끼 한 마리

주지 않으시더니 창녀들한데 빠져서 아버지의 재산을 다 날려 버린 동생이 돌아 오니까 그 아이를 위해서

는 살진 송아지까지 잡아 주시다니요!' 하고 투덜거렸다. 이 말을 듣고 아버지는 '얘야, 너는 늘 나와 함께

있고 내 것이 모두 네 것이 아니냐? 그런데 네 동생은 죽었다가 다시 살아 왔으니 잃었던 사람을 되찾은

셈이다. 그러니 이 기쁜 날을 어떻게 즐기지 않겠느냐?' 하고 말하였다.

▣이 번 주일은 재산의 반을 나누어 받아 집을 떠난 후 타지에서 방탕한 생활을 하다가 알거지가  

되자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다시 아버지에게로 돌아오는 탕자를 기념하는 주일입니다.

회개가 진정한 결실을 맺기 위해서는 우리가 지금까지 살아온 자신의 생활 방식을 180도로 바꿔

보려고, 다시 말해서 우리가 참으로 속하는 하느님에게 다시 돌아가려고 결심을 하고 이를 실천에

옮기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이번 주일의 중심 주제는 아버지에게로의 귀환입니다. 오늘 성

찬 예배를 드리면서 우리는 돌아온 탕자의 비유(루가 15,11-32)를 봉독하였는데, 이 비유는 아마

도 우리가 가장 잘 알고 있고 또 가장 친근하게 느끼는 비유일 것입니다.

 

이 비유에서 우리의 심금을 가장 울리는 부분은 정신을 차린 아들이 “

어서 아버지께 돌아가, 아버지, 제가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지었습니다. 이제 저는 감히 아버지의

아들이라고 할 자격이 없으니 저를 품꾼으로라도 써 주십시오.‘ 하고 사정해 보리라.“라고 말하는

부분입니다. 이 말들은 마음 깊은 곳에서 우러나온 진정한 회개의 표현입니다. ’어서 어버지께 돌

아가리라.‘는 아들의 결심은 강한 의지를 나타내는, 반드시 하고야 말겠다는 의사 표시입니다. 그

는 회개를 하고 아버지에게 돌아갑니다. 그는 ’아버지이신 하느님께 돌아가는 아들‘의 모습을 우리

에게 보여 줍니다.

 

이 비유 속의 또 다른 중심인물들은 돌아온 아들을 따뜻하게 맞이하고 예전과 다름없이 사랑해

주는 아버지입니다. 아버지는 아들을 너무도 사랑 했기에 하루도 빠지지 않고 떠나간 아들이 돌아

오기만을 기다리며 문 밖에 서 있었습니다. 그래서 저 멀리 아들이 돌아오는 모습이 보이자 측은

한 생각이 들어 달려가 아들의 목을 끌어안고 입을 맞춥니다.

우리가 하느님께 돌아가면 하느님께서도 이런 식으로 우리를 맞이해 주십니다. 하느님께서는 회

개한 죄인이 돌아오면 예전의 영광으로 돌려놓으실 뿐만 아니라 전보다 더 큰 영광을 내려 주십니

다.

 

이 비유에 등장하는 또 한 사람이 있습니다. 그는 큰 아들입니다. 큰 아들은 동생을 시기합니다.

아버지가 집으로 돌아온 동생을 용서하고 살진 송아지를 잡아 잔치를 벌이자 그는 화가 나서 집에

들어가려 하지 않습니다. 기쁨의 잔치에 동참하려 하지 않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런 반응은 죄인

이 회개하고 돌아왔을 때 실제로 일어나는 상황과는 정반대의 상황일 뿐입니다.

 

우리가 진심으로 회개하면서 돌아가면 하느님 아버지께서는 우리의 죄를 너그럽게 용서하시고 우

리를 따뜻하게 맞아 주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비유 속의 탕자처럼 우리의 잘못을 뉘우치고 하느

님께 용서를 구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