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의 축일

탄   생

입   당

신   현

변   모

부   활

승   천

십자가 현양

 

 

 

 

 

 

 

 

 

 

                               
 ♣ 주 예수 그리스도 입당 축일 ♣

        ♥ 2월 2일은 주님께서 처음으로 교회에 입당하심을  기념합니다

 

모세가 정한 법대로 정결 예식을 치르는 날이 되자

부모는 아기를 데리고 예루살렘으로 올라갔다. 그것

“누구든지 첫아들을 주님께 바쳐야 한다” 는 주

님의 율법에 따라 아기를 주님께 봉헌하려는 것이었

고 또 주님의 율법대로 산비둘기 한 쌍이나 집비둘기

새끼 두 마리를 정결 례의 제물로 바치려는 것이었

다. 그런데 예루살렘에는 시므온이라는 사람이 살고

있었다. 이 사람은 의롭고 경건하게 살면서 이스라엘

의 구원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에게는 성령이 머물러

계셨는데 성령은 그에게 주님께서 약속하신 그리스도

를 죽기 전에 꼭 보게 되리라고 알려 주셨던 것이다.

마침내 시므온이 성령의 인도를 받아 성전에 들어갔

더니 마침 예수의 부모가 첫아들에 대한 율법의 규정

을 지키려고 어린 아기 예수를 성전에 데리고 왔다.

그래서 시므온은 그 아기를 두 팔에 받아 안고 하느

님을 찬양하였다.

 

주님의 입당축일

 

 

 

주여, 이제는 말씀하신 대로 이 종은 평안히 눈감게 되었습니다. 주님의 구원을 보

았습니다. 만민에게 베푸신 구원을 제 눈으로 보았습니다. 그 구원은 이방인들에게

는 주의 길을 밝히는 빛이 되고 주의 백성 이스라엘에게는 영광이 됩니다.”

 

아기의 부모는 아기를 두고 하는 이 말을 듣고 감격하였다. 시므온은 그들을 축복하고

나서 아기 어머니 마리아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이 아기는 수많은 이스라엘 백성을 넘어뜨리기도 하고 일으키기도 할 분이십니다.

이 아기는 많은 사람들의 반대를 받는 표적이 되어 당신의 마음은 예리한 칼에 찔리듯

아플 것입니다. 그러나 그는 반대자들의 숨은 생각을 드러나게 할 것입니다.”

 

또한 파누엘의 딸로서 아셀 지파의 혈통을 이어받은 안나라는 나이 많은 여자 예언자

가 있었다. 그는 결혼하여 남편과 일곱 해를 같이 살다가 과부가 되어 여든 네 살이

되도록 성전을 떠나지 않고 밤낮없이 단식과 기도로써 하느님을 섬겨 왔다. 이 여자는

예식이 진행되고 있을 때 에 바로 그 자리에 왔다가 하느님께 감사를 드리고 예루살렘

에 구원될 날을 기다리던 모든 사람에게 이 아기의 이야기를 하였다.

                                         ◈ 루가 복음 2; 22-40

                                         

                                              ♪   찬   양   송   ♪

 

                  복 되시는 동정녀 테오토코스여 당신으로부터

                   어둠에 있는 자들을 밝히는 그리스도

                   의로우신 태양이 솟아 오르셨으니

                   기뻐하소서 의로우신 시메온이여

                   우리 영혼을 해방시키시는 분을

                   품에 안으셨나니 용약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