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성모희보성당


 

 

주제별 성경 강론 : 알렉산드로스 한 의종 주임 사제

 로그인

하느님의 말씀
관리자  (Homepage) 2010-02-25 14:12:35, 조회 : 4,175, 추천 : 656



주님에 대한 절대적인 믿음은 이 세상의 어떤 말보다도 거룩한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깨달아 확신을 가졌

기 때문에 얻게 된 것입니다. 주님의 말씀은 철학과 이론에 의해 만들어진 인간적인 말이 아닌 그리스도께

서 나타내주신 진리 즉 영적인 ‘생명의 말씀’(필립보2,16)이기 때문입니다. 주님의 영적 말씀은 우리의 생

각에 빛을 주시어 잘못과 무지로부터 자유롭게 해주시고 매일 우리의 삶 속에서 겪는 영적 투쟁에서 바른

길잡이가 되어 주십니다. 하느님의 말씀은 영적 음식이기도 합니다. “사람이 빵으로만 사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의 입에서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살리라.” (마태오4,4)고 주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또한 성 요한 크리소스톰께서도 “육신은 빵을 먹고 살지만, 영혼은 거룩한 말씀으로 강건해진다.”라고 말

씀하십니다.

진리의 하느님을 알기 위해서는 하느님의 말씀을 들어야만 합니다. “귀를 기울여 내 소리를 들어라. 정신

차려 내 말을 들어라.”(이사야28,23) 성체성혈 성사에서 거룩한 주님의 말씀을 듣는 것은 이미 사도시대 때

부터 그리스도인들의 모임에서 행하였습니다. 그리고 초대 때의 성찬식은 오늘날 교회에서 계속 행해지

고 있으며, 설교와 가르침을 통해 생동하는 하느님의 말씀을 모든 사람들에게 전해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

습니다. 성찬식에서 성서의 구절을 봉독하기 전에 성직자가 “주의 깊게 들읍시다.”하고 말하는 것은 하느

님의 거룩한 말씀을 봉독하는 것에 주의를 기울이라는 의미입니다. 또한 그저 듣는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

니라 매우 주의 깊게 그리고 열성을 다해 하느님의 말씀을 배워야 합니다. 하느님의 말씀은 영적 양식이므

로 우리는 매일 이 음식을 먹어야 바른 삶을 살 수 있습니다. 성 요한 크리소스톰께서는 “성서를 모르는 것

은 모든 악의 근원이 된다.”라고 가르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듣고 배우고 했다하여 그것으로 만족해서는 안 됩니다. 그것을 완성하기 위해서는 그에 합당한 행

위가 따라야 합니다. 말씀을 온전히 알고 깨달았다면 그에 따라 매일 투쟁하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그런

어려운 과정을 통해서 그리스도인으로서의 바른 영적 삶이 이루어지고, 그런 모습을 다른 사람들도 보게

되면 하느님의 말씀이 매일 우리의 삶에 함께한다는 것을 믿게 될 것입니다. 그러면 주님께서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그 말씀을 지키는 사람들이 오히려 행복하다.”(루가11,28)하고 말씀하신 것 같이 평화로운 가

운데 진정한 영적 행복을 누리며 살 수 있을 것입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31  그리스도인의 믿음과 말    관리자 2008/02/13 728 3230
130  나자렛 예수 그리스도    관리자 2008/12/22 674 2780
129  바른 전통과 믿음    관리자 2009/10/19 673 2953
128  구원의 신비    관리자 2008/11/16 665 2701
127  자연과 환경    관리자 2009/08/18 656 2710
 하느님의 말씀    관리자 2010/02/25 656 4175
125  그리스도인의 너그러움    관리자 2010/03/22 654 2914
124  영적 관계    관리자 2008/08/21 652 2584
123  그리스도를 본받아    관리자 2009/03/16 652 2751
122  예수그리스도는 우리의 평화    관리자 2009/11/16 652 2944
121  최후의 심판    관리자 2009/02/17 651 2761
120  시간의 중요성    관리자 2009/09/22 651 2824
119  담대한 증언    관리자 2009/05/18 650 2779
118  기도할 때는 겸손하게    관리자 2010/01/30 649 2826
117  주님의 말씀에 순종하며 나아갈 ...    관리자 2008/09/22 648 2595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