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성모희보성당


 

 

질문 답으로 하나씩 알아보는 정교회 교리와 영성적인 말씀

 로그인 Category : Category

하느님의 뜻을 따르고자 한다면...
관리자  (Homepage) 2011-12-29 16:04:04, 조회 : 2,850, 추천 : 741

하느님의 뜻과 내 뜻이 전혀 다를 때가 많이 있습니다.

새벽잠은 너무도 달콤합니다. 어떤일이 있어도 나는 이 새벽잠을 중단하고 싶지도 않고 또 남이 중단시키는 것도 원하지 않습니

다.

잠은 달콤하기 때문입니다. 일어나기가 정말 싫습니다. 비록 그것이 하느님의 뜻을 위해서, 기도를 위해서, 교회를 위해서라도 말

입니다.

하지만 나는 배워야 합니다. 하느님의 뜻을 위해서 내 뜻을 희생하는 법을 말입니다. 하느님의 뜻이 우선 순위이고 그 다음에 내

뜻이 온다는 사실을 나는 깨달아야 합니다.

육체적인 즐거움이 너무도 강렬한 순간들이 있습니다. 그래서 누구나 그 순간이 영원히 끝나지 않기를 바랍니다. 육체적인 즐거

움은 달콤하며, 그런 순간에는 우리 뜻이 사나워지면서 우리를 지배하려 듭니다. 그러나 내가 내 뜻을 따르면 따를 수록 나는 그만

큼 더 하느님으로부터 멀어진다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만일 내가 하느님과 함께 있고 싶다면, 진심으로 영원한 생명을 물려받

기를 원한다면, 나는 내 뜻을 꺾어야 합니다. 내 인생에서 내 뜻을 제거해 버려야 합니다.

자기 뜻과 하느님의 뜻이 어떤 관계에 있는지를 아는 것은 좋은 일입니다. 이런 사실을 잘 알고 있는 사람은 참으로 그리스도의

사람이 됩니다. 자기 뜻을 꺾는 법을 더 많이 배우면 배울 수록 하느님의 계명을 지키는 법을 더 많이 배우게 됩니다.

하느님의 사람이 되고 싶다면 하느님의 뜻을 사랑하는 법을 배우십시오. 자신의 뜻을 꺾는 법을 배우십시오.

우리 뜻은 쾌락과 휴식과 권력과 명예와 돈과 유흥을 추구하라고 충동질합니다. 사실 우리는 그런것들에 "미쳐 있습니다." 그러

나 이런 것들에 우리가 빠져 있으면 있을 수록 우리는 그만큼 더 하느님으로부터 멀어 집니다.

하느님의 사람이 되고 싶습니까?

그렇다면 자신의 뜻의 노예가 되지 마십시오.

자신의 욕망이나 욕구에 굴복하지 마십시오.

                                                                                                                              - 2002년 1월 20일 주보 -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5 질문 답  위선에 대하여    관리자 2013/12/06 776 4248
74 질문 답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라.    관리자 2010/08/04 760 3232
73 질문 답  현명한 대답    관리자 2007/11/18 757 2127
72 질문 답  '겸손'    관리자 2007/12/02 754 2185
71 금 언  겸손    관리자 2007/12/02 749 2115
70 질문 답  돈에 대한 집착    관리자 2009/06/25 749 2900
69 질문 답  고백성사는 왜 해야 하나요?    관리자 2009/01/22 748 2904
68 질문 답  호기심    관리자 2009/07/29 747 2860
67 금 언  “따라서 살 만한 가르침들“    관리자 2015/03/31 745 10966
66 금 언  주는 것은 손해가 아닙니다.    관리자 2007/09/30 743 2100
65 질문 답  세례를 받으신 그리스도    관리자 2008/01/03 742 2282
64 질문 답  사도 바르톨로메오스    관리자 2011/08/28 742 6034
금 언  하느님의 뜻을 따르고자 한다면...    관리자 2011/12/29 741 2850
62 금 언  하느님을 사랑하면 ...    관리자 2008/01/17 740 2322
61 교리  겸손한 사람의 가치    관리자 2008/01/20 739 2334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4][5][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