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성모희보성당


 

 

질문 답으로 하나씩 알아보는 정교회 교리와 영성적인 말씀

 로그인 Category : Category

내 죄와 남의 죄
관리자  (Homepage) 2007-09-22 13:36:52, 조회 : 1,789, 추천 : 507

어느 마을의 장로들이 모여 죄를 지은 한 수사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그렇지만 한 늙은 교부는 입을 다물고 있었다. 마침내 그는 일어나 모래가 가득 담긴 자루를 어깨에 메었다. 그리고 아주

조그만 바구니에 모래를 담아 손에 들었다.

그것이 무엇을 뜻하는가를 장로들이 묻자 그는 대답하는 것이었다.

"모래가 많이 든 이 자루는 내가 지은 죄를 뜻합니다. 어찌나 많은지 그 때문에 비통해 하지도 울지도 않기 위해서 등에 짊

어졌지요. 이 얼마 되지 않는 모래는 바로 저 수사의 죄입니다. 그럼에도 그를 심판하기 위해 나는 주의를 집중하고 있습

니다. 내가 해야 할 바는 그런 짓이 아니라, 내 죄를 앞으로 돌려 들고, 그것을 생각하며 하느님께 용서를 청하는 일인데

도 말입니다."

마을 장로들은 그 말을 듣고서야 "정말이지 그런 것이 바로 구원의 길입니다" 하며 부르짖었다.

                                                                                                           -20041010-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90 질문 답  다른 사람의 지적을 받아들이시나요?    관리자 2007/09/16 429 1547
89 질문 답  하느님께 희망을 걸고 사는 사람    관리자 2007/09/20 496 1621
88 질문 답  남들이 나를 부당한 이유로 비난할 때    관리자 2007/09/22 534 1633
금 언  내 죄와 남의 죄    관리자 2007/09/22 507 1789
86 질문 답  테오토코스    관리자 2007/09/16 465 1846
85 질문 답  사람들의 칭찬    관리자 2007/09/16 557 1860
84 질문 답  우리는 왜 무릎을 꿇나요?    관리자 2007/09/18 578 2016
83 금 언  주는 것은 손해가 아닙니다.    관리자 2007/09/30 724 2046
82 금 언  겸손    관리자 2007/12/02 730 2064
81 질문 답  현명한 대답    관리자 2007/11/18 738 2074
80 질문 답  주님의 변모    관리자 2007/10/15 656 2117
79 질문 답  '겸손'    관리자 2007/12/02 735 2134
78 금 언  믿음    관리자 2007/11/18 718 2145
77 질문 답  하느님께서 그에게 벌을 내리셨다.    관리자 2008/01/04 711 2163
76 질문 답  우리가 성령을 갖고 있나요?    관리자 2008/06/14 659 2209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