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성모희보성당


 

 

질문 답으로 하나씩 알아보는 정교회 교리와 영성적인 말씀

 로그인 Category : Category

내 마음에 드는 사제
관리자  (Homepage) 2013-05-02 15:06:38, 조회 : 1,345, 추천 : 168

옛날, 어떤 돈 많고 신분 높은 한 사람이 있었는데 한 번은 그가 요즈음 많은 사람들이 아토스 성산을 찾아가는 것처럼 이집트의

사막 깊숙이 찾아갔다.

거기서 그는 이름이 널리 알려져 있는 덕망 높은 은수자를 만나 여러 가지 이야기를 늘어놓았다.

이야기를 듣고 있던 수도자가 물었다.

“당신은 고백사제가 있습니까? 그리고 고백성사를 받고 있나요”

그가 대답했다.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 찾고 있습니다. 내 마음에 드는 고백사제가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런데, 그게 그렇게 쉽지 않을 거요.”

“그래서 얼른 정하지 못하고 찾고 있는 게 아닙니까!”

“그래요? 잘 찾아보시오. 그런데 그게 그렇게 쉽지 않을 거요.”

이때 수도자는 자기가 잘 찾아보라는 말을 그 사람이 그대로 받아들인 것을 알고 이렇게 말을 이었다.

“그런데 말이요, 만일 당신이 그런 사제를 찾으면 언제나 그 사제와 가까이 하며 그를 고백사제로 모시고 마음에 있는 모든 것을

다 털어놓고 그 사제가 하라는 대로 하겠어요?”

“물론이지요. 바로 그런 사제를 찾는 겁니다. 내 마음에 들기만 하면이야 무슨말을 못하겠습니까?”

여기서 수도자는 그 사람의 “마음에 드는 사제”의 의미를 알 수 있었다. 그래서 한숨을 내쉬며 이렇게 말했다.

“선생, 당신은 하느님의 뜻을 따르도록 당신을 충고하고 고쳐주며 하느님의 길을 가도록 이끌어 주는 고백사제를 찾는 것이 아니

라 당신이 듣기 좋아하는 이야기를 해 주고 당신의 비위나 맞춰 주는 그런 사람을  찾는 것 같소. 그건 틀린 생각이요. 그런 고백사

제는 없을 것이요. 그러니 고백성사는 받을 수 더 없을 것이고, 시간은 흘러가고 결국 낭패를 당하는 것은 누구지요?”

“  경험으로는 , 고백사제는 당신의 마음에 꼭 드는 사람보다는 차라리 약간은 매정하고 무자비한 편이 나아요. 그래야만 당신의

잘못된 곳을 그대로 지적하여 충고해 주고 고쳐 지게 되지요.

그렇지 않는다면 어떻게 마음 깊숙이 숨어 들어가려고만 하는 우리의 죄와 악의 더러움을 뒤져내고 씻어 버릴 수 있단 말이요?“

정말로 그렇다. 고백사제의 책임은 이렇게 크다. 이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듣기 좋은 이야기나 해주고 비위나 맞춰 주는 사제가 있

다면 그 사람은 영적 병을 고쳐 주는 영적 의사 즉 고백사제라고 할 수 없다.

그러므로 진정한 의미에서의 내 마음에 드는 고백사제는 환자의 환부를 사정없이 도려내어 살려주는 명의와 같은 그런 사제라야

하는 것이다.

                                                             1995년 5월 14일 주보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90 금 언  “따라서 살 만한 가르침들“    관리자 2015/03/31 161 1323
89 질문 답  나 자신을 알아야 합니다    관리자 2014/11/17 137 1448
88 질문 답  낭비    관리자 2014/06/19 197 1570
87 질문 답  탐욕    관리자 2014/02/10 230 1771
86 질문 답  위선에 대하여    관리자 2013/12/06 176 1821
85 질문 답  동물에게도 영혼이 있나요?    관리자 2013/08/20 203 2175
금 언  내 마음에 드는 사제    관리자 2013/05/02 168 1345
83 질문 답  한국에서의 정교회 시작    관리자 2013/02/20 162 1467
82 질문 답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들    관리자 2012/10/19 164 1345
81 금 언  지혜로운 사람에 대한 교부 금언    관리자 2012/05/26 171 1299
80 금 언  주님과 함께 하는 기도    관리자 2012/05/26 173 1329
79 질문 답  우리 교회 생활에서의 초    관리자 2012/01/28 160 1544
78 금 언  하느님의 뜻을 따르고자 한다면...    관리자 2011/12/29 173 1288
77 금 언  기쁨    관리자 2011/10/28 160 1253
76 질문 답  사도 바르톨로메오스    관리자 2011/08/28 185 1421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ro